토목뉴스

세계가 주목하는 대한민국 건설의 힘, 대한토목학회

한국철도시설공단, 2016년도 재산분야 성과공유대회 개최
작성일 : 2017.02.16 조회수 : 1110
한국철도시설공단, 2016년도 재산분야 성과공유대회 개최

- 2월 15일(수) 공단 본사 대회의실... 철도 국유재산 관리자 입지 강화 -


□ 한국철도시설공단(이사장 강영일)은 2016년도 국유재산 분야 우수성과에 대한 포상과 격려를 통해 직원들의 사기를 진작하고, 그 사례를 전사적으로 공유함으로써 업무의 창의성과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하여 2월 15일(수) 공단 본사(대전 동구) 대회의실에서 ‘2016년도 재산분야 성과공유대회’를 개최했다고 밝혔다.

□ 공단은 지난 해 문경선(점촌∼문경) 폐선으로 방치되어 있던 폐 터널을 오미자 특산물 테마 터널로 활용하는 창의적인 발상으로 폐철도 자원에 새 생명을 불어넣었고,

○ 찾아가는 임대설명회 개최 등으로 2015년 대비 10억 원 이상 증가된 648억 원의 국유재산 사용료 수익을 창출해냈다.

○ 또한 철도 국유재산 실태를 전수 조사하기 위하여 현장조사원 15명을 채용해 관리 사각지대에 숨어있던 국유재산을 발굴하였을 뿐만 아니라 무단점유를 근절하여 수익기반을 구축했으며,

○ 국민 편익 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태백시의 ‘오로라파크 조성사업’ 등 4개의 철도 유휴부지 활용사업을 지원함으로써 지역의 생활?문화 공간을 조성하는 데에도 적극 힘썼다.

□ 이날 성과공유대회에는 강영일 이사장을 비롯해 본사와 5개 지역본부에서 국유재산을 관리?운영하고 있는 약 100여명의 임직원들이 참석했다.

○ 단체부문 최우수상은 사용료 수입?토지임대 만족도 등 다양한 평가지표에서 두각을 나타낸 수도권본부(재산지원처)에게, 개인부문 최우수상은 ‘2016 국토교통 우수사례 경진대회(국토교통부 주관)’에서도 입상했던 호남본부 정성훈 사원에게 돌아갔으며,

○ 우수성과 가운데 전사적으로 공유할 필요가 있는 수익창출?제도개선 등 4가지 사례에 대해서는 발표가 함께 이루어져 관련 직원들이 업무를 수행하는 데에 있어 본보기가 될 수 있도록 했다.

□ 강영일 이사장은 “지난 해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올해에도 끊임없는 혁신을 통해 51조원에 이르는 철도 국유재산 관리자로서의 역할과 책임을 성실히 수행해 나갈 것”이라며, “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장려하는 창의적인 조직문화로 ‘수익창출’과 ‘부채감축’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겠다”고 말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