토목뉴스

세계가 주목하는 대한민국 건설의 힘, 대한토목학회

철도공단, 재정집행 총력 추진을 위한 건설사 사장단 간담회 개최
작성일 : 2017.02.16 조회수 : 967
철도공단, 재정집행 총력 추진을 위한 건설사 사장단 간담회 개최

- 건설사와의 협업을 통한 예산 조기집행으로 경기 활성화 돌파구 마련 -


□ 한국철도시설공단(이사장 강영일)은 2017년 철도건설 사업비 5조 7,837억 원의 효율적인 집행과 상반기 조기집행 목표 3조 5,625억 원(61.6%) 달성을 위해 2월 16일(목) 건설사 사장단과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.

○ 이날 간담회에서 공단과 건설사는 국내외 불확실성이 증대되는 시점에서 철도건설 사업비 조기집행을 통해 경기 활성화에 적극 동참하기로 뜻을 모으고, 건설사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서로 공유하며 해결방안을 모색하였다.

□ 공단은 이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‘재정집행특별점검단’을 운영하며 연이은 긴급 비상대책회의 개최를 통해 조기집행 방안을 논의하고 있으며,

○ 2017년 예산 전액을 집행하기 위해 철도건설사업의 공구별?공정별 사업비 집행 세부계획 수립?공기 단축 방안(Fast Track) 추진?토지보상 민원 등의 원만한 해결을 위한 ‘민원해결 전담반’ 운영 등 현장 맞춤형 대책을 마련하여 예산 집행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.

□ 또한 장항선 개량 2단계 등 7개 사업 11개 공구(1조 1,841억원) 노반공사의 발주일정을 앞당겨 침체된 지역경기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고,

○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지원하기 위한 원주∼강릉 철도건설사업?기존선 고속화 사업?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연결철도 건설사업과 동해선 포항∼삼척 철도건설사업(포항∼영덕 구간 부분개통) 등 4개 사업(4,419억원)은 올해 개통을 목표로 예산을 집중 투입하여 국가철도망 적기구축에 기여할 계획이다.

□ 강영일 이사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“공단과 건설사가 한마음 한뜻으로 철도건설 사업비 집행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 침체된 경기를 활성화하고, 발주처와 시공사 간 관계가 아닌 동반자라는 인식을 같이하여 상생의 협력관계를 이어나가자”고 말했다.